소식

  • [e솔의 e게임] '지스타 2023 최고의 작품' Knightmare -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 이덕진 개발자
  • 2023-11-20
  • 조회수 : 424731

[e솔의 e게임] '지스타 2023 최고의 작품' Knightmare -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 이덕진 개발자

지스타 2023 'e색' 출품작 소개
2023 지스타에서 본 꿈나무 개발작 중 '최고의 작품'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 출품작 나이트메어 이덕진 개발자, ⓒMHN스포츠 이솔 기자
 
(MHN스포츠 부산, 이솔 기자) 이번 지스타에 또 하나의 대작이 찾아왔다.

오는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펼쳐지는 지스타 2023에는 대형 게임사들의 대작들부터 중소형, 고교 및 대학생(꿈나무) 개발자들의 원석같은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MHN스포츠가 선정한 '최고의 작품'은 서울호서전문학교의 나이트메어다. 나이트메어는 리듬에 맞춰 적들을 사격으로 제압하는, 리듬 FPS 액션게임이다.


 
- 평가
 
나이트메어의 특징은 '합리적인 하드코어'다.

클리어가 불가능한 너무 높은 난이도가 아니면서도 게이머의 컨트롤 여하에 따라 난이도가 급증할 수 있는 진정한 '실력 게임'이다.

몬스터의 공격을 회피하는 무빙은 리듬에 구애받지 않으면서도, 내가 몬스터를 공격하기 위해서는 리듬에 맞춰야 한다.

특히 버그, AI 및 게임내 지형지물을 활용한 '꼼수 찾기'에 특화된 필자는 이 게임에서 정공법 외의 꼼수를 찾아내지 못했다. 그만큼 완성도있고 오로지 실력으로 승부해야 하는 게임이다.

본지가 '최고의 게임'으로 평가한 이유는 사업적으로도 확장가능성이 충분했기 때문이다.

난이도를 일부 완화할 수 있는 아이템(장비)를 판매하거나, 게임 내 노래를 바꿀 수 있는 수록곡, 인게임 내 아이템 사용(회복, 무제한 사격 등) 등 게이머들의 결제를 유도할 수 있는 BM이 가시적으로 눈에 보였다.

이어 서로간 맞대결을 펼칠 수 있는 데스매치, 배틀로얄, 클레이 사격 등으로 게임모드도 확장 가능하며, 이외에도 리듬이라는 요소를 활용한 미니게임, 캐릭터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시나리오 등 매력적인 요소가 넘쳐났다.

다만 전연령층이 즐기기에는 입문 난이도가 있다. 난이도 조절 기능이 있다면 좋을 법 했다.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 출품작 나이트메어 이덕진 개발자, ⓒMHN스포츠 이솔 기자


 
- 개발자 인터뷰
 
팀을 대표해 인터뷰에 임한 이덕진 개발자는 작품명을 소개하며 '언어유희적 요소가 들어가 있다'고 전했다.
"악몽을 뜻하는 나이트메어(nightmare)와 기사의 나이트(knight)를 합쳐서 나이트메어라는 타이틀명을 선정했다. 특히 주인공(드림베인, 악몽사냥꾼)의 이미지와 누군가를 지키는 '기사'라는 이미지를 함께 고안해서 만들었다"
 
Q. 어떤 게임을 모티브로 삼았나?
 
크립트 오브 더 네크로댄서와 BPM이라는 리듬 액션 슈팅 게임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리듬 액션게임이라는 장르가 대학생 개발진들에게는 물론, 국내 게임 시장 전체적으로 생소하다보니 우리가 이걸 만들면 지스타에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개발 과정에서도 게임처럼 리듬을 타며 재미있게 만들어보고 싶어서 이 장르를 채택했다.


 
Q 게임 개발 도중 어려움은?
 
지스타라는 큰 프로젝트를 준비하다보니 개인 일정과 프로젝트 일정을 맞추는 데 어려움이 있었고, 학교 안의 축제가 아닌, 타 회사와 학교들도 오다 보니 우리가 다른 곳 보다 못하면 어떡하지 하는 심리적 부담감도 있었다.


 
Q 어떤 개발자로서 남으시고 싶으신지
 
솔직히 말씀드리면 평균적인 개발자, 게임으로 비교하자면 육각형 딜러가 되고 싶다. 여러 분야 모두 대중의 기준치 이상을 넘겨서 내가 개발하면 '그래도 이건 게임 모양새가 난다'는 게임을 만드는 개발자가 되고 싶다.


 
Q 앞으로 어떤 작품을 개발하고 싶으신지
 
3D 타워디펜스를 만들어보고 싶다. 적들이 몰려오는 길을 직접 구성하고, 길을 막으면 적들이 (기존 구조물, 지형을 부수는 등) 다른 길을 만들면서 점진적으로 길이 바뀌는 타워디펜스를 만들어보고 싶다.

첨부파일 :
37579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