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 [e솔의 e게임] '마을 디자인' 돋보인 게임, 원더랜드: 잊혀진 원소의 전설 - 박시우 개발자
  • 2023-11-27
  • 조회수 : 424415

[e솔의 e게임] '마을 디자인' 돋보인 게임, 원더랜드: 잊혀진 원소의 전설 - 박시우 개발자

지스타 2023 대학 출품작 모음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 박시우 개발자 팀의 작품



 
(MHN스포츠 이솔 기자) 조금만 손보면 명작이 될 수 있는, 기대감을 갖게 하는 작품이 지스타 2023에서 첫 선을 보였다.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펼쳐졌던 지스타 2023에서는 대형 게임사들의 대작들부터 중소형, 고교 및 대학생(꿈나무) 개발자들의 원석같은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의 박시우 개발자 팀이 개발한 이번 작품, 원더랜드: 잊혀진 원소의 전설은 모험가인 주인공이 NPC들의 의뢰를 들어주며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를 다룬 액션 RPG다.



 
- 평가
 
장점으로는 눈이 즐거워지는 에셋 활용이 있었다.

귀여운 주인공과 밝은 판타지 세계를 그린 맵/NPC 디자인, 재미있는 대화, 그리고 흥미로운 몬스터들까지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전반적인 마을 디자인에서는 왠만한 온라인게임 못지 않은 합격점을 줄 수 있었다. 오브젝트-NPC의 배치와 자연스러운 구조물들의 조화, 그리고 푸른 초원, 사막, 해안가 등을 기반으로 한 마을들은 '뭐가 숨겨져 있지는 않을까?'하는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몬스터들을 쓰러트릴때의 시원시원함은 핵 앤 슬래시 게임을 플레이하는 듯 했다. 여러 스킬들을 연타하며 콤보 아닌 콤보를 넣는 재미도 있었다. 콤보 시스템은 없었지만 과거 씰온라인의 열화판 정도의 느낌을 선사했다.

다만 게임의 완성도면에서 고개를 갸웃거리게 할 요소들이 있으며 RPG의 기본 시스템인 아이템, 레벨, MP 등이 부재했던 점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충분한 개발기간만 주어졌다면 하는 아쉬움과 기대감을 동시에 느끼게 했다.



 
Q 개발 계기는?
팀원들과 투표를 통해 어떤 게임을 만들지 결정해서 다수결로 나온 게임이다. 기획 과정에서도 게임 내 설정 등을 마인드맵처럼 생각해본 뒤 괜찮은 기획들을 뽑아 만들어낸 것이 이 게임이다.
 
Q 대화 등에 공을 많이 들였는데, 스크립트는 누가 구상했나?
팀장님이 다 하셨다. 스토리 그런것들을 중요하게 생각하셔서 팀장님이 맡아서 다 하셨다.
 
Q 몬스터 이름(웜이지렁, 큰웜이지렁 등)에 재미있는 요소들이 많다. 굉장히 창의적인데, 재미있는 이름들을 소개해주실 수 있나?
맵 이름도 사실 그런 언어유희가 들어가있다. 중간보스 맵이 토지르카마카 화산인데, 터질까 말까를 말장난으로 풀어서 쓴 것. 므리어스 사막도 '물이없어'를, 재미있게 풀어서 쓴 것이다.
 
Q 개발 과정 중에 어려웠던 것은?
담당은 세이브로드 및 인벤토리였는데, 인벤토리는 다 만들고 시연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 잘렸다. 세이브로드는 처음 하다 보니 저장한 부분부터 불러오는것을 구현하는 것이 많이 어려워 빼게 되었다.
 
Q 캐릭터가 귀엽고 서브컬쳐풍의 캐릭터인데, 최근 트렌드를 따르려 한 것인가?
이게 사실 팀장님의 사비로 구매하신 에셋들이라, 사실 게임 기획 단계부터 이 리소스를 사용하는 것이 나쁘지 않을 것 같았고, 아기자기한 느낌도 줄 수 있을것 같아 이를 사용하게 됐다.
 
Q 앞으로 어떤 게임을 개발하고 싶은가?
개인적으로는 장르를 그렇게 많이 타지 않는다. 회사가 만들라면 만들어야 하는 입장이라고 생각한다.
 
Q 어떤 개발자가 되길 원하나?
아버지께서 현직 레벨 디자이너로 일을 하고 계시다. 나도 그쪽으로 갈 것 같은데, 맵 구성 등을 잘 해보고 싶은 마음이 크다.

첨부파일 :
375794.jpg